고양시 성사2동, 할머니와 손녀가 건넨 수줍은 비닐봉투 ~ 오만 원짜리 2장, 만 원짜리 5장, 천 원짜리 6장과 동전, 몇 년간 모은 돈 쾌척

홈 > 지방 > 지방
지방

고양시 성사2동, 할머니와 손녀가 건넨 수줍은 비닐봉투 ~ 오만 원짜리 2장, 만 원짜리 5장, 천 원짜리 6장과 동전, 몇 …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0-03-16 19:18

본문

고양시 성사2, 할머니와 손녀가 건넨 수줍은 비닐봉투

 

이재준 고양시장 사랑나눔 실천, 훈훈한 감동으로 다가 와

 

오만 원짜리 2, 만 원짜리 5, 천 원짜리 6장과 동전, 몇 년간 모은 돈 쾌척

494e23892001a6756c1d953a550a6ebe_1584353734_0516.jpg

성사2동 할머니와 손녀가 성사2동 복지센터를 찾아와 몇년간 모은 돈을 좋은일에 써달라고 쾌척

 

316일 오전 1130분 경, 성사2동 행정복지센터로 할머니와 손녀가 찾아와 수줍게 비닐봉투를 내밀었다. 봉투 안에는 오만 원짜리 2, 만 원짜리 5, 천 원짜리 6개와 많은 동전이 들어있었다. 할머니는 손녀가 몇 년 동안 모은 저금통을 깨서 좋은 일에 써달라고 가져왔다고 설명했다.

복지센터 직원은 간단한 인적사항을 물었지만, 할머니는 손사래를 치며 그저 코로나19로 다들 힘든데 좋은 일에 써 달라고만 반복해서 당부했다고 밝혔다.

성사2동장은 가슴이 따뜻해지는 일이다, 비닐봉투에 담긴 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성사2동 관내의 독거노인 및 취약계층 등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잘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다.

고양시에서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간간이 비슷한 미담사례가 들려온다며. 한 시민이 요구르트 배달하는 아주머니 편에 손 편지 등을 들려 보내 의료종사자들을 응원하고, 익명의 기부자들이 감사하다며 시청과 구청을 통해 코로나19와 싸우는 직원들에게 생수와 캔 커피를 보내오기도 했다.

한편, 소식을 접한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로 다들 어려운 시기에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이웃들이 있어 훈훈한 감동으로 다가온다며, 일선에서 고생하는 분들에게 가장 값진 응원이 돼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.

김경배 기자 klawdaily@naver.com